Real Estate

뉴욕 주택정책 혼란, 485X·임차인보호법 도입

By Tal Alexander

4/4, 07:35 EDT
article-main-img

핵심 요약

  • 뉴욕의 주택 거래에는 421a 대체 프로그램(현재 485X), 정당한 퇴거 사유 도입, 주거 밀도 상한 폐지 등이 포함되어 있다.
  • 421a 임금 및 기타 정책에 대한 합의 실패로 인해 주 예산 과정 이후까지 주요 주택 개혁이 지연될 수 있다.
  • 메이슨 텐더스 지구 협의회는 건설 부문의 최저 시급을 40달러로 요구하며, 향후 주택 정책 프레임워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뉴욕 주택 정책의 미로 헤쳐나가기

뉴욕의 주택 정책 미로 속에서 입법자들은 주 부동산 환경을 재편할 수 있는 핵심 변화를 심의하는 기로에 서 있다. 지연된 주 예산은 아파트 개선을 위한 임대료 인상부터 논란의 여지가 있는 421a 세금 인센티브 대체 프로그램인 485X, 그리고 정당한 퇴거 사유 도입 등 주택 정책을 둘러싼 전쟁터가 되고 있다. 이는 부담 가능한 주택 수요와 개발업체, 건설 노조의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주택 시장 변화 속에서 전개되고 있다.

485X 딜레마와 정당한 퇴거 사유

뉴욕 부동산 위원회(REBNY)와 건설 노동조합 협의회는 새로운 421a 프로그램인 485X에 대한 임금 합의를 이뤘다. 이는 캘리포니아의 세입자 보호법을 모방한 정당한 퇴거 사유 도입과 교회 부지 주택 개발 인센티브 등을 포함한 더 광범위한 주택 패키지의 일부다. 그러나 지하실 및 지하 주택 합법화 제외와 사무실-주거 전환 인센티브에 대한 모호한 세부 사항은 정책 결정 과정의 복잡성과 타협을 보여준다.

더 넓은 주택 환경

이번 주택 거래, 혹은 그 부재는 뉴욕 주택 부문의 더 큰 갈등을 반영한다. 한편에서는 과소 건설과 제한적인 용도 지역 법규로 인한 개발 저해 문제가 있고, 다른 한편에서는 Ramos 상원의원이 제안한 일자리와 주택법과 같은 공공 주도 주택 이니셔티브에 대한 요구가 있다. 이는 민간 개발업체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려는 움직임을 보여준다. 한편 건설업계와 노조들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로비하며 협상 과정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

두 도시의 이야기: 뉴욕 주택의 이중성

뉴욕의 주택 사정은 과잉 건설로 인한 부동산 재앙과 엄격한 용도 지역 규제와 관료주의적 장애물로 인한 만성적 과소 건설이라는 두 도시의 이야기를 보여준다. 이러한 주택 위기는 복잡한 용도 변경 절차, 랜드마크 보존 문제, 부서 간 비효율성 등으로 인해 더욱 악화되고 있다. 이 와중에 새로운 421a 프로그램과 정당한 퇴거 사유 입법은 부담 가능한 주택 수요와 개발의 경제적 현실 사이의 절충점을 찾으려는 절박한 시도를 반영한다.

전진 방향: 개발과 부담 가능성의 균형

이번 협상과 제안된 정책은 뉴욕 주택 정책의 중요한 전환점을 보여준다. 485X와 정당한 퇴거 사유 도입 등은 개발업체, 노조, 세입자의 이해관계를 균형 잡으려는 노력이다. 그러나 이러한 정책의 성공은 과소 건설, 용도 지역 규제, 공공 주도 주택 이니셔티브 필요성 등 근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 여부에 달려 있다. 뉴욕이 이러한 과제를 헤쳐나가면서, 이번 협상 결과는 주 주택 시장, 부담 가능성, 전반적인 경제 환경에 지속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