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 Estate

코로나19 이후 상황에서 "Sleep No More" 극단, 임대료 분쟁 소송 맞불

By Tal Alexander

4/4, 10:19 EDT
article-main-img

핵심 요약

  • "Sleep No More"가 퇴거 시도에 대해 계약 위반과 사기 혐의로 Centaur Properties를 반소했다.
  • 해당 공연은 임대료 인상 및 재협상 약속 위반으로 Centaur의 자금난 은폐 시도라고 주장했다.
  • 법적 분쟁 속에서도 "Sleep No More"는 5월 27일 폐막 예정까지 몰입형 "맥베스" 공연을 계속할 계획이다.

무대 밖 연극적 분쟁

몰입형 연극 공연 "Sleep No More"는 셰익스피어의 "맥베스"를 독특하게 재해석하여 유명세를 얻었지만, 지금은 건물주 Centaur Properties와의 법적 분쟁에 휩싸여 있다. 이 갈등은 단순한 임대차 분쟁을 넘어서, 사기, 계약 위반, 관객 안전 위협 등의 혐의로 번졌다. "Sleep No More"는 Centaur가 자사의 재정난을 숨기기 위해 공연을 방해하는 비윤리적 행태를 했다고 주장한다. 이는 공연 폐막을 앞두고 있는 상황과 코로나19 이후 극장가가 직면한 도전과제들이 맞물려 있다.

법적 공방

이 분쟁의 핵심은 양측이 서로 소송을 제기한 복잡한 법적 공방이다. "Sleep No More"는 Centaur 대표 Harlan Berger가 임대료 인상과 임대차 재협상 약속을 어기는 등 사기 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한다. 이는 Centaur가 공연장 운영 허가 없이 운영한다며 "Sleep No More"의 퇴거를 요구한 소송에 대한 반소 형태다. 이 법적 공방은 재정적 어려움 속에서 맺은 합의가 얼마나 위태로울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안전과 재정난: 더 큰 그림

이 분쟁은 공연장 안전 규제와 코로나19 이후 공연의 재정적 지속가능성 등 극장가가 직면한 핵심 과제를 드러낸다. 공연장 운영 허가 없이 운영했다는 혐의는 공연 안전에 대한 우려를 제기한다. 또한 "Sleep No More"와 Centaur 모두가 겪는 재정적 어려움은 극장과 부동산 부문이 직면한 경제적 도전과제를 반영한다.

코로나19 이후 극장가 회복에 대한 성찰

"Sleep No More"와 Centaur의 법적 분쟁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극장가가 직면한 과제들의 축소판이다. 이는 공연과 공연장이 직면한 재정적 어려움과 안전 문제를 부각시킨다. 더불어 몰입형 공연과 이를 수용하는 공간의 미래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이는 극장가가 적응력, 재정적 회복력, 안전 규제 준수 등을 갖추어야 함을 시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