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 Estate

주택담보대출 금리 7% 하회, 디트로이트 주택가격 18.8% 급등

By Tal Alexander

5/16, 13:45 EDT
article-main-img

핵심 요약

  • 주택 담보 대출 금리가 5주 만에 처음으로 7% 아래로 하락하면서 주택 가격 하락세 속에서 구매자 관심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
  • 중간 매매가와 호가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디트로이트가 18.8%의 가장 큰 전년 대비 가격 상승을 보였다.
  • 새로운 매물이 소폭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계약 체결 건수가 4.3% 감소하며 지속되는 주택 구매력 및 재고 문제를 보여주고 있다.

주택 담보 대출 금리의 등락

금융 시장이 숨을 죽인 가운데, 최근 주택 담보 대출 금리가 7% 아래로 하락하면서 잠재적 주택 구매자와 시장 애널리스트들 사이에 조심스러운 낙관론이 형성되고 있다. Mortgage News Daily의 보고서에 따르면, 5월 15일 기준 30년 고정 주택 담보 대출 금리 일일 평균이 6.99%로 5주 만에 처음으로 7% 아래로 내려갔다. 이는 예상보다 낮은 인플레이션 보고서에 힘입은 것이다. 이와 대조적으로 Mortgage Bankers Association의 주간 조사에서는 7.08%로 약간 더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2024년 최고치 7.24%에서 하락세를 보이고 있어 주택 담보 대출 시장의 잠재적 변화를 시사한다.

주택 가격과 매매에 미치는 영향

주택 담보 대출 금리 하락은 주택 시장의 혼재된 신호와 함께 도래했다. Redfin의 5월 12일 기준 4주간 데이터에 따르면, 시장에 나온 주택의 6.3%가 가격 인하를 경험했는데, 이는 2022년 11월 이후 최고 수준으로 가격 상승세 둔화를 암시한다. 그러나 중간 매매가와 호가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며 각각 4.7%, 6.6%의 전년 대비 상승을 보였다. 이처럼 금리 하락과 가격 상승이 공존하는 모습은 구매력과 구매자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복잡한 역학관계를 보여준다. 중간 월 주택 담보 대출 납입액의 큰 전년 대비 증가는 금리 소폭 하락에도 불구하고 구매력 우려를 가중시키고 있다.

시장 과제 속 희망의 빛

Freddie Mac이 보고한 주택 담보 대출 금리 동향과 더 넓은 맥락의 내러티브는 현재 미국 주택 시장의 복잡한 상황을 보여준다. 금리의 소폭 하락은 일부 완화를 제공하지만, 높은 주택 가격, 낮은 공급, 그리고 차입 비용에 영향을 미치는 broader 경제 요인들의 과제를 완전히 해결하지는 못한다. 연준의 금리 인하에 대한 신중한 기조와 변동성 있는 국채 수익률은 주택 담보 대출 금리의 큰 완화가 당장 이루어지기 어려울 수 있음을 시사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일시적 호전은 여전히 타이트한 시장 속에서 잠재적 구매자들이 선택지를 재평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복잡한 상황 속 항해

미국 주택 시장은 주택 담보 대출 금리 하락이라는 희망의 빛 속에서도 지속되는 과제에 직면해 있다. 금리 하락과 가격 상승의 공존, 그리고 구매력과 공급 문제의 지속은 변화하는 시장의 모습을 보여준다. 연준 정책, 국채 수익률, 시장 역학 관계의 상호작용이 앞으로의 방향을 계속 결정할 것이다. 주택 담보 대출 금리의 소폭 완화는 환영받을 만하지만,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변화하는 시장 여건에 적응해 나가야 할 필요성을 강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