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 Estate

주택 수요-공급 불일치, 주거난 해결 지연

By Doug Elli

5/15, 23:39 EDT
article-main-img

핵심 요약

  • 호주 중앙은행은 주택 위기에 대해 언급하며 공급-수요 불균형과 더딘 신규 공급 대응으로 인해 빠른 해결책이 없다고 밝혔다.
  • 호주의 중간 임대료가 건설 인력 부족과 4.35%의 높은 차입 비용으로 인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 RBA는 주택 건설 활동이 계속 부진할 것으로 예상하며, 주택 완공 건수가 하향 추세일 것으로 전망했다.

호주의 주택 딜레마: 공급-수요 불균형

호주 중앙은행의 Sarah Hunter 부총재는 국가의 주택 위기에 대해 심각한 경고를 발표했다. 그는 시장에 만연한 공급-수요 불균형을 강조했다. 이는 1인당 주택 건축 허가 수준이 10년래 최저이며, 건설 물량 누적이 상당한 상황을 의미한다. 정부의 이민 확대 노력에도 불구하고 숙련 인력 부족이 이 위기를 가중시키고 있다. 그 결과 중간 임대료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으며, 4.35%의 12년 만의 최고 수준 차입 비용에도 불구하고 주택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이 복잡한 상황은 팬데믹 여파로 인한 고정가 계약 건설사 파산으로 더욱 악화되고 있다.

경제 정책과 시장 반응

호주 정부의 최근 예산 발표에는 에너지 요금 할인과 임대료 지원 등 인플레이션 완화와 생활비 위기 해결을 위한 조치가 포함되었다. 그러나 경제학자들은 이러한 조치가 연말까지 2-3% 목표 범위 내로 인플레이션을 낮출 수 있겠지만, 금리 인상 기조를 더 오래 유지하게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재정 적자로 전환된 예산 기조는 호주 준비은행(RBA)의 인플레이션 관리 노력에 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 시장 반응은 혼재되어 있으며, RBA 통화 정책에 대한 기대 조정은 금리와 경제 전망에 대한 미묘한 전망을 시사한다.

호주 주택 위기의 broader 영향

호주의 주택 위기는 국내적 관심사를 넘어 더 광범위한 경제 및 정책 과제를 반영한다. 재정 정책과 시장 반응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주택 시장의 공급-수요 불균형은 경제 성장, 인플레이션 관리, 사회 복지 간 균형을 잡는 어려움을 보여준다. RBA의 신중한 통화 정책 기조와 정부의 재정 조치는 포스트 팬데믹 경제 회복을 이끌어내는 미묘한 균형 행위를 보여준다. 이는 또한 주택 affordability 해결과 정부 개입의 역할에 대한 global 과제를 드러낸다.

정책과 시장 역학에 대한 critical 관점

정부 정책과 시장 역학의 영향을 받는 호주 주택 시장의 전개 상황은 재정 조치, 통화 정책, 경제 성과 간 상호작용을 비판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렌즈를 제공한다. 정부의 예산 조치가 즉각적 압박을 완화하고자 하지만, 장기적 인플레이션, 금리, 경제 안정성에 대한 영향은 불확실하다. 이러한 재정 개입을 고려한 RBA의 신중한 통화 정책 기조는 향후 수개월, 수년간 면밀한 관리가 필요한 복잡한 균형 행위를 시사한다. 호주가 이러한 과제에 직면하는 가운데, 글로벌 커뮤니티는 포스트 팬데믹 환경에서의 경제 정책과 시장 역학에 대한 broader 영향을 주시하고 있다.

경영진 언급

  • Sarah Hunter, 호주 중앙은행 부총재:

    "수요 압력과 임대료 및 가격 상승 압력은 새로운 공급이 나오기 전까지 지속될 것입니다. 현재 주택 건축 허가 수준과 많은 프로젝트가 아직 수익성이 없다는 정보를 고려할 때, 이러한 공급 대응이 실현되는 데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RBA의 현재 평가로는 주택 건설 활동이 상대적으로 부진한 상태를 유지하며, 주택 완공 건수가 하향 추세일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2년간 활동에 제약을 가한 완벽한 폭풍이 있었습니다."